본문 바로가기

동원F&B, 중남미 4개국 원두로 만든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페트 2종 출시

- 브라질, 콜롬비아, 온두라스, 과테말라산 4가지 원두가 담긴 콰트로 커피 추출액 사용 -

- 350ml 페트에 담겨 넉넉하고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RTD 커피 -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페트 2종(블랙 아메리카노, 스윗 아메리카노)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중남미 4개국 원두로 만든 페트(PET) 커피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2종(블랙 아메리카노, 스윗 아메리카노)을 출시했다.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2종은 브라질, 콜롬비아, 온두라스, 과테말라의 4가지 원두가 최적의 비율로 담긴 콰트로 커피 추출액으로 만들어 중남미 커피 특유의 맛과 부드러운 풍미가 있는 제품이다. 특히 원두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주는 *미디엄 로스팅 방식으로 원두를 볶아 풍부한 향을 느낄 수 있다.

 

동원F&B는 2015년 ‘덴마크 커핑로드’ 컵커피를 출시하고 *RTD(Ready To Drink) 커피 시장에 진출했다. ‘제대로 만든 커피’라는 컨셉으로 에티오피아, 인도네시아, 인도 등 세계 각국의 프리미엄 컵커피 5종을 운영하고 있다. 동원F&B는 이번 신제품 2종을 통해 컵커피에 이어 페트 커피까지 선보이며, RTD 커피 시장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2종은 기존의 커핑로드 컵커피보다 50ml가 늘어난 350ml로 넉넉하게 즐길 수 있으며, 페트에 담겨 휴대하며 마시기 좋다.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2종은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의 ‘블랙 아메리카노’와 달달한 끝맛이 있는 ‘스윗 아메리카노’로 구성됐다.

 

동원F&B 관계자는 “커피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다양한 커피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으며 동시에 편리하게 마실 수 있는 RTD 커피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계 각지의 품질 좋은 원두로 만든 프리미엄 커피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커핑로드 아메리카노’ 2종의 가격은 2,200원이다.

 

 

    미디엄 로스팅(Medium Roasting): 로스팅이란 생두(Green bean)에 열을 가하여 볶는 것으로 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생성하는 공정이다. 약하게 로스팅할수록 신맛이 나며 강하게 로스팅할수록 쓴맛이 난다. 미디엄 로스팅은 원두를 중간으로 볶아 원두 본연의 개성을 잘 발현시킨다.

 

    RTD(Ready To Drink): 구입해서 바로 마실 수 있는 음료를 말하는 것으로 캔, 컵, 페트 등에 담겨있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