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홈푸드, 가맥포차 프랜차이즈 ‘장미맨숀’에 식자재 공급

- 동원홈푸드, 장미F&C와 식자재 공급 업무 협약 체결

- 전국 100여 개 ‘장미맨숀’ 매장에 연간 100억 원 규모의 식자재 공급

 

<왼쪽부터 최승균 장미F&C 영업이사, 윤민우 장미F&C 대표, 신영수 동원홈푸드 대표, 임현광 (주)홍익푸드 이사>

 

동원홈푸드(대표 신영수)가 23일 동원그룹 본사에서 가맥포차 프랜차이즈 ‘장미맨숀’을 운영하는 장미F&C(대표 박장호, 윤민우)와 식자재 공급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동원홈푸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장미F&C가 운영하는 전국 100여 개 ‘장미맨숀’ 매장에 연간 100억 원 규모의 식자재를 공급하게 됐다.

 

‘장미맨숀’은 1980년대 초반 전주 지역의 작은 가게에서 탁자와 의자를 놓고 간단한 안주와 함께 맥주를 팔던 *가맥집을 컨셉으로 한 포차 프랜차이즈다. 저렴한 안주와 술, 뉴트로 감성의 인테리어로 SNS에서 젊은 층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으며, 2019년 1호점에서 시작해 현재 100호점을 돌파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김성용 동원홈푸드 부사장은 “‘장미맨숀’을 비롯한 우수 프랜차이즈와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체계적인 식자재 관리 시스템을 바탕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공급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외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가맥: 가게맥주의 줄임말로 1980년대 전주에서 태동하고 성장한 전라북도의 독특한 술 문화. 밤에는 맥주를 파는 가맥집은 전주의 명소이기도 하다. 동네 슈퍼(가게)에서 저렴한 맥주와 값싼 안주를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