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 챌린지 히스토리 1]
원대한 꿈을 향한 첫걸음, 동원산업 창업

제31동원호 출어식에 참석한 김재철 사장





1969.
4.16

선장 시절부터 남다른 통솔력과 역량으로
이름을 떨쳤던 김재철 사장.
그를 눈 여겨 본 일본의 여러 상사들은 그에게
독자적 회사를 운영해볼 것을 쉼 없이 권유했다.
김재철 사장은 면밀한 검토 끝에 ‘창업’을 결심,
새로운 도전의 길로 들어섰다.
그리고 1969년 4월, 동원산업을 설립했다.
단지 '신용'이란 자산밖에 없던 때였지만,
길을 헤쳐가는 데 신용만큼 큰 힘이 되어주는 것은 없었다.
동원산업은 창업 직후인 1969년 7월,
일본 도쇼쿠 사의 미국 현지 법인인
올림피아 트레이딩(Olimpia Trading)사와 지불보증 없이
제31동원호, 제33동원호에 대한
현물차관도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1년 여 만에 37만 달러 상당의 차관을 모두 갚아
업계를 놀라게 했다.




첫 사무실이 있던 명동 상업은행 빌딩,
동원산업 최초의 선박 제31동원호,
제31동원호 선원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