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 챌린지 히스토리 3]
석유파동 위기를 기회로 만든
신규어선 도입

북태평양으로 첫 조업을 나가는 동산호





1973 ~
1975

제1차 석유파동으로 인한 불황, 그리고 이어진 주요 연안어업국의
배타적 어로수역 설정, 각종 규제 강화···. 전례 없던 위기 속에서,
동원은 ‘위기는 기회를 동반한다’는 신념으로 활로를 모색했다.

고가 횟감용 참치 공급을 위해 초저온 냉동 시설을 갖춘 어선을 투입했고,
단위 어획량 당 원유가 적게 드는 트롤어선을 도입해 북양에 진출했다.

사운을 건 과감한 승부수는 이에 그치지 않았다.

선가만 1,254만 달러, 당시 동원산업 전체 자산보다 많은 액수를 투자해
4,500톤급 대형공모선 동산호를 건조했다.

‘불황 속에서 더 성장하는 기업’
동원의 역사는 이렇게 이루어졌고, 이 같은 행보는 이후로도 계속됐다.




동산호에 승선한 김재철 사장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