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산업,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 진행하고 ‘자율 안전경영’ 선포

- 자율적인 안전 문화 정착을 통한 중대재해 발생 제로’를 경영방침으로 안전중심 경영 추진

- 강화되고 있는 안전보건 국제 규격에 대응하고 더욱 안심할 수 있는 근로환경 마련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와 최근배 안전재해통합TF장(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등 임직원들이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이 1일 동원산업 부산지사에서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을 진행하고 ‘자율 안전경영’을 선포했다.

 

동원산업은 발대식에서 ‘자율적인 바텀업 안전 문화 정착을 통한 중대재해 발생 제로’를 위해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안전중심 경영을 추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바텀업은 경영진의 지시가 아닌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는 의사결정 과정을 뜻한다.

 

동원산업은 기존 컴플라이언스 위원회와 안전보증팀 등 여러 조직을 통해 안전관리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안전재해통합TF를 통해 안전재해 관리와 법규 준수 외에도 인권·환경·품질의 영역 전반을 총체적으로 포괄하는 경영에 나설 계획이다.

 

안전재해통합TF는 최근배 전무(동원로엑스냉장 대표이사)가 TF장을 맡게 됐으며, 해양수산, 유통, 냉장물류 등 각 분야의 안전관리 책임자들이 합류해 총 11명으로 구성됐다.

 

안전재해통합TF는 향후 동원산업 전사 사업장의 통합 안전 관리와 재해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을 담당하게 된다. 이를 위해 산업안전법 등 관련법규 준수와 보건정책의 선도적 시행,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책임경영환경 조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협력구조 개선, 안전 기본원칙과 지침 준수와 현장중심의 안전보건활동 강화 등의 활동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는 “안전재해통합TF는 탑다운이 아닌 바텀업 방식의 문화로 임직원들이 스스로 안전의식을 가지고 실천할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며 “조직 전체에 성숙한 안전문화가 깊숙이 뿌리내리고 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