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반찬&, 유명 레스토랑 메뉴 구현한 RMR로 소비자 입맛 공략

- 지난해 ‘한남북엇국’ 시작으로 ‘일호식’, ‘툭툭누들타이’ 등 다양한 외식 브랜드와 협업

- 시장 진출 8개월만에 누적 매출액 10억원 돌파, 내년까지 연매출 25억원 목표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온라인 장보기 마켓 ‘더반찬&(www.thebanchan.co.kr)’이 맛과 품질을 갖춘 RMR으로 소비자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레스토랑 가정간편식(Restaurant Meal Replacement, RMR)’은 음식 전문점의 메뉴를 가정간편식(HMR) 형태로 만든 제품으로, 간단한 조리만으로 매장에서 먹는 맛을 그대로 재현해낼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내식 수요가 증가하고, HMR 시장이 고급화·세분화되면서 RMR 제품군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더반찬&은 지난해 11월부터 ‘이달의 맛집’이라는 기획전을 통해 유명 음식점과 협업해 만든 다양한 RMR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다. 한남동 유명 맛집 ‘한남북엇국’의 인기 메뉴를 그대로 담은 북엇국과 민어전 제품을 시작으로, 올해 미쉐린 가이드 ‘빕 구르망’에 선정된 유명 맛집 ‘일호식’의 한식 메뉴와 ‘툭툭누들타이’의 태국식 메뉴를 비롯해 유명 유튜버 ‘심방골주부’와 제휴를 통해 연달아 RMR 제품으로 선보이며 국내 RMR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더반찬&은 단순히 RMR 제품에 레스토랑의 이름을 빌리는 수준에 머무르는 것 아니라 실제로 해당 레스토랑의 레시피를 직접 전수받아 제품을 개발했다. 식재료 관리부터 손질, 제조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관리해 매장에서 만든 맛을 그대로 재현해냈다. 더반찬&은 식품안전관리 인증(HACCP)을 받은 DSCK센터(Dongwon Standard Central Kitchen)에서 30여 명의 셰프와 100여 명의 조리원이 정성껏 손으로 조리해 해당 레스토랑의 메뉴와 최대한 동일한 맛을 구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더반찬& 관계자는 “더반찬&의 RMR 제품군은 시장 진출 8개월만에 누적 매출액 10억원을 돌파했으며 내년까지 연매출 25억원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며 “이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외식 브랜드와 협업해 맛과 품질을 갖춘 RMR 신제품을 출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