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시스템즈, 2차전지용 셀 파우치 제조 분야 진출

- 충북 진천군에 최대 1,000억원 규모의 2차전지용 셀파우치 전용 공장동을 건설

- 2023년 시제품 생산 돌입하고 2025년 하반기까지 국내 최대 생산 라인을 구축 예정

- 19일 오후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 진천군과 함께 투자 양해각서 체결

- 40여년의 종합 포장재 기술력과 노하우로 알루미늄 필름 생산부터 셀 파우치까지 일괄 제조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이사(가운데), 이시종 충북도지사(오른쪽), 송기섭 진천군수(왼쪽)가 19일 충북도청에서 진행된 투자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동원시스템즈(대표이사 조점근)가 2차전지용 셀 파우치(Cell pouch) 제조 분야에 진출해 최첨단 종합 소재기업으로서 본격적인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선다.

 

동원시스템즈는 충북 진천군에 위치한 자사 공장단지 내에 2차전지용 셀 파우치 생산 공장동을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동원시스템즈는 19일 오후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 진천군과 함께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이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등이 참석했다.

 

동원시스템즈는 이번 신규 사업 투자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하고 충북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충청북도와 진천군은 동원시스템즈에 신규 사업 진행에 대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투자금액은 확정 금액 700억원에 추가 검토 금액 300억원을 더해 최대 1,000억원 규모다. 신규 공장동은 증설이 완료된 생산 라인부터 가동을 시작해 2023년 시제품 생산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5년 하반기까지 투자를 완료해 국내 최대 생산 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분리막 등의 소재를 돌돌 감은 '젤리롤(Jelly roll)' 형태의 전극이나 소재를 층층이 쌓은 ‘스태킹(Stacking)’ 형태의 전극을 셀 파우치로 감싼 모양의 2차전지다. 일반적인 원통형 캔, 각형 캔 배터리와 비교해 내부 공간 효율성이 높기 때문에 에너지 보관 밀도가 크고, 외관이 단단하지 않아 자유롭게 구부리거나 접을 수 있어 전기차를 비롯한 각종 전자제품의 디자인에 따라 알맞은 모양으로 제작할 수 있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최근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배터리 전문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파우치형 배터리 점유율은 2018년 14.4%에서 2020년 27.8%로 약 2배 가량 상승했다.

 

셀 파우치는 재료가 되는 알루미늄 필름의 품질이 가장 핵심이다. 그러나 현재 전세계 셀 파우치용 알루미늄 필름 시장은 일본의 제조기업 2개사가 점유율 90% 이상으로 사실상 독점하고 있으며, 설비, 재료, 공정, 품질 등 모든 분야에 기술 장벽이 매우 높아 신규 기업의 진입이 매우 어려운 시장이다.

 

셀 파우치용 알루미늄 필름은 알루미늄을 미크론(1mm의 1/1000) 단위의 균일한 두께로 매우 얇게 가공하는 동시에, 미세한 흠집이나 구멍이 하나라도 발생해서는 안 되는 품목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구멍 하나가 배터리 화재로 이어질 수 있으며, 특히 전기차 배터리의 파우치 필름 불량은 생명의 안전과 직결되기 때문에 셀 파우치용 알루미늄 필름은 품질 기준이 매우 엄격하고 생산이 어렵다.

 

동원시스템즈는 40여년의 종합 포장재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셀 파우치 제조 분야에 진출하게 됐다. 자체 생산한 알루미늄 필름으로 셀 파우치까지 일괄 제조가 가능한 기업으로서 품질 높은 제품을 생산한다는 목표다.

 

동원시스템즈는 유리병, 캔, 알루미늄, PET, 종이, 산업용필름 등 식품, 음료, 화장품, 생활용품, 전자기기를 비롯해 거의 모든 소비재의 포장재를 생산해 온 국내 1등 종합 포장재 기업이다. 특히 알루미늄 제품 제조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자랑한다.

 

동원시스템즈는 지난해 2차전지용 알루미늄 양극박 생산 라인 증설과 2차전지용 캔 제조업체 인수 합병을 통해 2차전지 부품 사업에 뛰어들었으며, 이번 셀 파우치 제조 분야 진출을 통해 명실공히 국내 최고 수준의 2차전지 전문 최첨단 종합 소재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게 됐다.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이사는 협약식에 앞서 “당사는 지난해 2차전지 부품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설정한 이후, 당초 계획대로 생산 가능 품목을 순서대로 확보해나가고 있다”며 “향후 국내를 넘어 글로벌 2차전지 부품 시장에서도 한국 최첨단 소재 기술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