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반찬&, 조희숙 셰프와 협업해 ‘한식 버섯요리 HMR’ 3종 출시

- 40년 이상 한식을 연구한 ‘한식계의 대모’ 조희숙 셰프와 협업해 만든 한식 HMR

- 해당 레시피를 전수받아 대형 조리장에서 식재료 손질부터 모든 과정을 직접 조리

 

동원디어푸드(대표이사 강용수)가 운영하는 집밥 전문 온라인몰 ‘더반찬&’이 조희숙 셰프와 협업해 ‘한식 버섯요리 HMR’ 3종(표고버섯연근조림, 버섯잡채, 들깨버섯전골)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40년 이상 한식을 연구하며 ‘한식계의 대모’로 불리는 조희숙 셰프는 2020년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Asia’s 50 Best Restaurants)’ 어워드에서 ‘2020 아시아 최고의 여성 셰프’로 선정됐다. 또한 조희숙 셰프가 운영한 한식당 ‘한식공간’은 세계적인 미식 안내서 미쉐린 가이드가 뽑은 ‘2019년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에 선정되기도 했다.

 

‘표고버섯연근조림’은 향미가 풍부한 표고버섯과 연근을 큼직하게 넣어 씹는 식감을 살렸으며, 식초와 생강 등으로 감칠맛을 더했다. ‘버섯잡채’는 황금팽이버섯,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백만송이버섯, 목이버섯 등 5가지 종류의 버섯을 푸짐하게 담아 버섯의 깊은 풍미가 있다. ‘들깨버섯전골’은 오랜 시간 직접 끓인 비법 육수에 다양한 종류의 버섯과 들깨가루를 더해 고소하다.

 

더반찬&은 ‘한식 버섯요리 HMR’ 3종 출시를 기념해 상품평 행사를 진행한다. 다음달 7일까지 제품 구매 후 상품평을 작성한 고객 10명을 추첨하여 한국 대표 명품 도자 브랜드 ‘광주요’의 식기 세트 제품을 증정한다.

 

‘표고버섯연근조림’의 가격은 350g에 8,900원, ‘버섯잡채’의 가격은 500g에 9,400원, ‘들깨버섯전골’의 가격은 1,030g에 14,900원이다.

 

한편 더반찬&은 단순히 유명 셰프나 레스토랑의 이름을 빌려 제품을 출시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레시피를 직접 전수받아 메뉴를 개발한다. 또한 식품안전관리 인증(HACCP)을 받은 대형 조리장에서 20여 명의 셰프와 80여 명의 조리원이 식재료 관리부터 손질, 제조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관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 집밥과 같은 맛을 구현해낸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