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여라! 동원] 미디어동원 오픈을 축하해요!

무료 인생 사진에 ‘웃음 가득 추억’은 덤

동원그룹을 대표하는 온라인 소통 채널 ‘미디어동원’이 2월 11일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블로그와 기존 홈페이지를 통합한 미디어동원은 동원그룹의 새로운 소통 문화와 우리만의 미디어를 열어 가는 토대를 마련할 것이다. 오픈을 축하하고 사내 직원에게도 한번 더 미디어동원을 알릴 수 있도록 지난 2월 21일 동원F&B 본사에서 3시간 남짓 ‘포토 부스’ 이벤트가 열렸다.


am 11:00
서프라이즈~ 인생 사진 포토 부스가 나타났다!

양재동에 위치한 동원F&B 본사 1층 D라운지가 평소보다 왁자지껄하다. 무슨 일이지? 호기심에 들여다보니 ‘미디어동원’ 이벤트 축하를 목적으로 설치한 포토 부스와 골드로 화려하게 장식한 포토월이 존재감을 자랑한다. 샌드프레소에서 음료를 사려던 직원들의 시선도 단숨에 사로잡았다. 즉석에서 뽑아주는 인생 사진이란 말에 쑥스러움도 잠시! 동료들과 카메라 앞에 서서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했다.


am 11:00 ~ pm 12:30
개성만점 소품 연출과 함께 찰칵!

포토 부스 옆에 준비된 수염, 하트, 머리띠, 헬륨 풍선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하며 개성만점 사진 연출에 들어간 직원들. 게시판에 올라온 이벤트 공지를 보고 온 직원부터 동료의 인생사진 입소문을 듣고 온 직원까지 각양각색이다. 한번 촬영한 사람은 사진 퀄리티에 만족하며 멤버를 바꿔가면서 여러 차례 포토 부스 앞에 서고는 했다.

서경애 대리
동원 F&B 마케팅기획파트

짧은 시간이었지만 회사에 대한 또 하나의 색다른 추억을 만들게 된 것 같아요. 미디어동원은 소통하는 창구잖아요. 직원과 고객이 모두 함께 자유롭고 활발히 소통하며 발전해가는 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미디어동원이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채널로 성장했으면 해요.

강혜진 대리
동원엔터프라이즈 IT사업본부

미디어동원을 만들어온 과정을 옆에서 지켜봤기 때문에 더욱 기대됩니다. 담당자들이 고생한 것보다 더 흥(興)할 수 있었으면 해요. 유쾌한 포토존 이벤트로 시작한 만큼 미디어동원이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 생각합니다. 모두 파이팅이에요!


pm 12:30 ~ 13:00
티타임하며 사진도 보고 케이터링도 먹고!

평소처럼 점심 식사 후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러 온 직원들은 포토 부스에서 촬영도 하고, 서로의 사진을 구경도 하며 티타임을 즐겼다. 커피숍 한쪽에 준비된 화려한 색감과 아기자기한 핑거 푸드로 구성한 케이터링이 오픈 이벤트 현장의 화룡점정이 되어줬다. 웃음과 추억, 뜻밖의 당충전까지! 오후를 힘차게 시작할 에너지가 됐을 것이다.


임진아 님
동원홈푸드 인턴 영양사

이벤트 한쪽에 요청하신 케이터링을 준비해봤는데요. 축하 이벤트인만큼 맛과 함께 눈으로 보는 즐거움도 더해봤습니다. 미디어동원! 앞으로 점차 발전해서 사내뿐만 아니라 사외의 많은 사람들과도 소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동원그룹이 세상과 소통하는데 있어 미디어동원이 발판이 될 거라 믿어요.


pm 13:00 ~
#미디어동원 #오픈축하, 인스타그램에서 한번 더!

아이디어가 반짝였던 촬영 사진들은 해시태그 이벤트와 한번 더 연결해, 미디어동원을 조금 더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현장 촬영 사진을 개인 인스타그램에 #미디어동원 #오픈축하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포토제닉을 선정해 상품을 전달하기로 했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미디어동원 오픈을 응원하는 직원들의 다양한 메시지와 함께 해 더욱 풍성한 축하의 자리가 됐다.



뉴스레터 구독신청

닫기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