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스케치] 추억을 나누고 내일을 응원해요

동원어린이집 첫 졸업식

모든 처음은 조금 부족해도, 서툴러도, 그 자체로 소중하고 특별하다. 2019년 2월 22일 동원 어린이집에서 열린 첫 졸업식도 그랬다. 이제 여덟 살이 된 구윤상 · 김정우 · 박소현 · 최준원 네 아이와 2016년 문을 연 동원어린이집 모두에게 뜻 깊은 ‘처음’으로 기억될 졸업식을 함께했다.


행복한 아이를 키우는 동원어린이집

올해로 개원 3년차를 맞이한 동원어린이집에서 첫 졸업식이 열렸다. 졸업생은 네 명뿐이었지만 어린이집 전체가 설렘과 긴장과 아쉬움 속에 기분 좋게 술렁였다.

2016년 동원그룹 사내 어린이집으로 개원한 동원어린이집은 강남권 최대 규모의 쾌적하고 안전한 시설을 갖추고, 2003년부터 주요 기관 및 기업의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해온 푸르니 보육지원재단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교사부터 급식 조리사까지, 전문성과 함께 아이들에 대한 애정과 사명감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동원어린이집의 자랑거리다. 당연히 아이들과 학부모의 만족도도 높지만, 첫 출발은 쉽지 않았다.

다니던 어린이집을 옮긴다는 것이 참 힘든 결정이죠.
아이들이 또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니까요.
그래서 이번에 졸업하는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들어올 때마다 더욱 고맙고 소중했어요.
- 홍지원 원장 -

홍지원 원장은 두 명으로 시작해 세 명, 네 명까지, 지금의 기린반이 만들어진 과정을 생생히 기억한다. 현재 동원어린이집이 운영 중인 만1세 나비반, 만2세 토끼반, 만3~4세 파랑새반에 총 28명이 다니고 있으니 ‘동생 반’보다도 5세 기린반 인원이 훨씬 적은 것이다.

하지만 담임인 남궁윤 선생님 말처럼 ‘스무 명 부럽지 않은’ 네 명의 아이들은 참 즐겁게 어울리고 신나게 배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졸업생 부모들도 이구동성으로 동원어린이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으로 아이들의 행복을 최우선에 둔 교육 프로그램 및 교직원과 시설을 꼽았다.


더 크고 밝게 빛날 내일을 응원하며

졸업식은 정성 들여 꾸며 놓은 아담한 졸업식장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시작됐다. 졸업생들을 한 명 한 명 소개하는 글에는 가족, 선생님, 친구, 심지어 파랑새반 동생들의 응원 메모가 붙어 있고 추억이 담긴 앨범도 전시되어 있었다.


본격적인 졸업식이 시작되고, 졸업장과 상장 수여식이 이어졌다. 개성 넘치는 네 아이의 이야기가 담긴 상 이름만큼이나 꾸벅 인사하는 모습도 제각각이다. 이렇게 각자의 개성을 키우면서도 서로를 존중하며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담긴 흐뭇한 영상과 졸업을 축하하는 파랑새반 동생들의 공연까지 더해지니 졸업식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창의력상 구윤상 군
밝은 웃음상 박소현 양
서로 돕는 상 김정우 군
남다른 생각상 최주원 군
선생님들, 사랑해요! 잘 지내세요.
그동안 정말 감사했어요.
- 박소현 어린이의 ‘떠나는 글’ 낭송 中 -

대표로 나선 박소현 어린이는 다정하고 의젓한 인사를 남겼다. 졸업식을 끝으로 이별해야 하는 선생님들과 어머니들은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울컥 목이 메기도 했다. 하지만 학교에 들어가 더 큰 꿈을 펼칠 아이들의 내일을, 더 많은 아이들을 사랑과 정성으로 키워낼 동원어린이집의 내일을 응원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제 막 첫 번째 장을 마친 아이들과 동원어린이집! 모두의 바람과 응원처럼 더 크고 밝게 빛날 그들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조혜진(박소현 어머니)

“동원어린이집은 시설도 강남 최고 수준이지만, 열정적이고 유능한 원장님과 선생님들 그리고 아이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그동안 저보다 더 많은 시간을 아이와 함께해준 선생님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존경합니다. 소현이가 지금까지처럼 학교에 들어가서도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사람으로 성장했으면 합니다.”

이수진(최준원 어머니)

“우리 준원이는 동원어린이집 개원 때부터 다니면서, 단순한 지식보다 인성을 키우는 교육을 받을 수 있었어요.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방법을 배워가는 모습이 참 대견했습니다. 그동안 아이들을 사랑으로 보살펴주신 선생님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준원이가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며 밝고 건강하게 자라주면 좋겠습니다.”

이수현(구윤상 어머니)

“동원어린이집에 다니면서 윤상이가 어린이집 생활을 재미있어했어요. 아이의 행복만큼 중요한 게 없잖아요. 지난 2년 동안 윤상이를 행복하고 건강하게 돌봐주느라 선생님들이 고생 많으셨죠. 윤상이가 앞으로 학교에 입학해서도, 그 후에도, 행복과 건강만큼은 꼭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김원신(김정우 아버지)

“아이를 맡기는 부모 마음엔 걱정이 많아지게 마련인데, 동원어린이집에 다니는 동안에는 마음 편히 믿고 맡길 수 있었습니다. 아이가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느끼도록 정성으로 보살펴주신 선생님들 덕이죠. 이제 곧 초등학교에 입학하는데, 어린이집처럼만 잘 다니면 좋겠습니다. 동원어린이집 선생님들, 그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

닫기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