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패해도 괜찮아
안녕하세요,
러닝 전도사
안정은입니다

동원그룹 Challenge Story

사람 모양

돈은 벌고 싶지만 끈기는 없는, 하고 싶은 건 많지만 꿈은 없는 인생 실패자.
직장도, 미래도, 꿈도 무엇 하나 뚜렷하지 못했던 이가 ‘달리기’ 하나로 인생을 바꿨다.
그녀가 달리는 곳, 입고 먹는 모든 것들이 화제가 되는 ‘핫한 러너’ 안정은의 이야기다.

오늘은 모리셔스의 바닷가를, 내일은 스위스의 몽블랑을 달리는
러닝 전도사 안정은을 만났다.

연필 모양
안정은 러너 안정은 러너

안정은

An Jung Eun

<나는 오늘 모리셔스의
바닷가를 달린다> 저자

마라톤 풀코스 7회 완주,
철인 3종 경기 완주,
27시간 동안 한라산 111km 완주,
마라톤 대회 완주 메달만 100여 개.

달리기가 좋아서 1인 회사를 차리고,
얼마 전엔 책까지 낸 그녀의 이력이다.

EPISODE 1

꿈도, 끈기도 없는
나는 실패자였다

대학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프로그램 개발자로 일했지만 6개월 만에 퇴사했다.
컴퓨터와 대화하는 하루는 너무 끔찍했기 때문이다.

‘의지 부족’이란 비난을 감수하고 승무원에 도전해 원하는 항공사에 합격했다.
1년간 합격자 200명 중 199명이 비자를 받았다.
운명의 장난처럼 단 1명만 비자를 받지 못해 윙 배지를 달지 못했다. 그게 안정은이었다.

‘너 사기당한 거 아니야?’ ‘합격했다고 거짓말하는 거 아니야?’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말들에 하루하루를 눈물로 보냈다.

EPISODE 2

2016년 4월,
인생의 러닝 포인트

꿈도 끈기도 없는 인생 실패자.
더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어느 날,
그녀는 모자를 푹 눌러쓰고 나가 달리기 시작했다.

따옴표
눈물을 감추기 위해 달렸어요.
흐르는 것이 땀인지 눈물인지
모르게 하기 위해서요

고작 5분 달렸을 뿐인데,
그 순간만큼은 스트레스와 고민이 사라졌다.
그래서 다음 날도, 그다음 날도 달렸다.
5분 달리던 게 7분이 되고, 8분, 9분, 10분이 되었다.

그날은 그녀에게
터닝포인트가 아닌, ‘러닝 포인트’였다.

EPISODE 3

넘어질 때마다
예쁜 조약돌을 주웠다

지금의 러닝 전도사가 되기까지 그녀는
프로그램 개발자, 승무원, 대기업 마케터,
연극배우, 가야금 연주자, 여행 인솔자 등 직업을 7번이나 바꿨다.

직업을 바꾸는 일은 쉽지 않지만, 매일 달리면서 내면의 소리에 집중했다.

내가 진짜 좋아하는 일은 무엇일까?
내가 어떤 일을 할 때 행복할까?

진짜 목표와 꿈에 도전하기 위해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오직 나 자신에게 질문했다. 그리고 결심했다.
누구도 강요하지 않았기 때문에 결심에 확신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승무원을 과감히 포기하고,
마케터라는 새로운 직업을 가질 수 있었다.
물론 1년 뒤 꿈을 찾고자 다시 퇴사했지만.

결국 자신이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했다.

본문 이미지1
본문 이미지2
본문 이미지3
따옴표
누구나 실패하고 넘어지는 건 당연하잖아요.
그럴 때마다 주저앉아 가만있는 게 아니라
빨리 털고 일어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넘어졌을 때 예쁜 조약돌을 하나 쥐고 일어나면
언젠가 나만의 무기로 쓸 수 있으니까요.

그녀는 7번 이직하면서 7개의 무기를 가졌다고 말한다.
그 무기를 더 많이 간직하고 싶어서 그녀는 새로운 일에 도전한다.

본문 이미지1
본문 이미지2
본문 이미지3
EPISODE 4

내 도전의 힘은
내 문제 앞에 솔직해지는 것

실패하고 넘어지면서 얻은 무기들이 모이니 새로운 기회가 찾아왔다.
러닝 매거진과 여행 매거진의 칼럼니스트로, 마라톤 대회의 홍보모델로 일할 기회도 얻었다.
100여 명을 이끌고 런트립을 떠나기도 한다.
본문 이미지1 본문 이미지1
본문 이미지2 본문 이미지1
따옴표
‘ 이 길이 끝나는 곳에서 새로운 길이 펼쳐진다 ’
조선일보 춘천 마라톤에서 본 표어인데요.
42.195km를 달렸어요. 결승선에 도착하자마자 그 의미를 깨달았습니다. 정말 길이 끝나는 곳에서 새로운 길이 펼쳐지더군요
따옴표

그녀는 달리기를 인생에 적용하며
인생을 조금 더 잘 사는 방법을 터득했다.

EPISODE 5

당신의 레이스에
페이스메이커가 되고 싶어요

본문 이미지1
본문 이미지2
따옴표
저는 과거보다 훨씬 단단해졌고,
저 자신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웬만한 역경과 좌절에도 쓰러지지 않아요.
이 모든 것은 달리기가 가르쳐준 것입니다.

하루하루 죽고 싶었던 시절
달리기로 다시 일어날 힘을 얻고, 건강한 신체까지 갖게 된 그녀가
이제 책을 통해, 그리고 강연을 통해 청춘을 응원한다.

아직은 달릴 용기가 나지 않아도 괜찮다.
출발선에 선다는 것은 이미
결승선에 도달한 것이니까.
그녀가 청춘에게 말한다.

“자, 이제 멋지게
완주해낼 차례입니다”
소셜로그인으로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로그아웃
0 / 500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