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림(粥林)의 고수를 만나다
밥알이 살아있는 양반죽 신제품 출시

파우치죽‧명품죽

지난 28년간 즉석죽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온 양반죽이 8월과 9월 잇따라 ‘파우치죽’과 ‘명품죽’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신제품 개발을 주도한, 죽림의 고수 동원F&B 개발1팀 강경아 차장을 만나, 누구나 언제나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파우치죽’과 즉석죽의 한계를 넓혀갈 ‘명품죽’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 Q. 죽림의 고수님! 동원F&B에서 현재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있나요? 현재 동원F&B 개발1팀 소속으로, 2년째 즉석죽 개발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1년 전부터는 신제품 ‘파우치죽’과 ‘명품죽’을 개발해 왔습니다. 2006년 입사해 14년간 즉석밥 등 여러 제품을 개발했는데요, 그중에서도 처음 개발한 찰진약밥이 특히 기억에 남습니다. 개인적으로 처음 개발한 제품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그동안 없던 새로운 즉석밥을 시도해 개발에 성공했다는 의미가 컸죠. 당시 시장 반응도 좋았고요.
  • Q. 하나의 신제품이 탄생하기까지 과정이 궁금합니다.

    보통 신제품은 콘셉트 수립, 개발 방향 확정, 반복적인 배합 테스트와 보완, 소비자 기호도 조사를 거치며 개발됩니다. 이후 개발한 제품을 온전히 구현할 수 있도록 생산 라인 세팅까지 마치면 비로소 제품 개발이 완료되죠. 제품이 출시된 후에도 개발 과정에서 의도한 맛 그대로 계속 생산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시장 반응을 반영해 개선점을 찾는 등 품질 유지와 보완을 위한 노력은 계속됩니다.
  • Q. 이번 신제품 ‘파우치죽’과 ‘명품죽’은 어떤 과정을 거쳐 개발됐나요?

    신제품 개발 과정은 짧으면 3개월, 길게는 1년 정도인 걸립니다. ‘파우치죽’과 ‘명품죽’은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일 뿐 아니라 설비 투자와 함께 진행했기 때문에 약 1년간의 개발 과정을 거쳤죠. 신규 생산라인까지 포함된 신제품 개발에 참여하는 것은 흔치 않은 기회였어요. 특히 3,000평 규모의 죽 전문 생산시설을 준공한 이번 설비 투자는 올해 1,200억 원 규모로 추정되는 상온죽 시장의 성장세와 양반죽의 높은 시장 점유율에 힘입어 생산성을 높이고 제품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어서 보람이 컸습니다.
  • Q. 28년간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온 양반죽! 이번 신제품에 담긴 노하우는 무엇일까요? 이 내용은 죽림의 고수만의 비책으로 대답해야겠네요. 28년간 지켜온 노하우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세 가지 신공으로 압축해서 설명드리죠.

  • Q. 두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명품죽’에 백합조개라는 새로운 재료를 시도하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백합조개는 조개의 여왕으로 불리는 좋은 재료지만, 가정이나 식당에서도 제대로 요리하기 까다로운 재료이기도 하죠. 해감 등 원료 손질부터 손이 많이 가는 데다, 조금만 오래 익혀도 식감이 질겨지면서 풍미까지 떨어지니까요. 하지만 양반죽은 부동의 시장 점유율 1위를 자랑하는 즉석죽 절대강자로서 남들보다 한 발 앞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일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도전했고, 결국 ‘명품죽’이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은 제품을 개발할 수 있었습니다.
  • Q. 개발자로서 소비자와 동원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지난 2년 동안 거의 매일 죽을 먹은 것 같아요. 점심은 당연히 개발 중인 죽으로 해결했고, 휴일에 가족들과 함께 먹기도 했죠. 나와 동료들이 매일 먹고, 내 아이들에게도 기꺼이 권할 수 있는 제품이니, 소비자와 동원 가족에게도 자신 있게 권할 수 있습니다. 올해 초등학교 4학년인 딸아이는 신제품을 개발할 때마다 늘 냉정한 평가를 해주는데, 이번에는 단번에 “이건 잘 되겠다. 맛있어.” 하더라고요. 여러분, 양반죽 ‘파우치죽’과 ‘명품죽’으로 든든하고 맛있는 한 끼 간편하게 챙겨 드세요!

나에게
양반죽이란
‘죽.마.고.우’다

14년이라는 개발 업무 경력 중 양반죽 개발에 참여한 2년은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돌아보면 참 보람 있고 알찬 시간이었어요. 덕분에 지난 2년은 참 ‘죽’이 잘 맞는 친구와 함께하는 것처럼 신나고 즐겁게 일할 수 있었습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

닫기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