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펭수는 많고 많은 음식 중에
참치를 왜 그렇게 좋아할까?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펭귄인 펭수. 열살인 펭수의 최애 음식은 바로 참치다. 펭수의 팬들은 펭수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며 꽃길 대신 참치길만 걷기를 바랄 정도다. 그렇다면 펭수는 많고 많은 음식 중에 왜 하필 참치를 콕 집어 좋아하는 걸까?


동원참치 모델이 된 참치마니아 펭수

사실 남극에 사는 펭귄이 참치를 만나기란 쉽지 않다. 참치는 북극해와 남극해에는 서식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펭수가 한국까지 헤엄쳐 오는 도중에 처음 접한 참치를 먹어본 후 반해버렸을 가능성이 크다.

본 컨텐츠에서는 펭수가 왜 참치에 반해버렸는 지에 대해 에디터 뇌피셜로 분석해 보고자 한다.



🐧 참치의 건강성에 반한 것이 확실해 🐧

스위스에서 한국까지 먼 바닷길을 헤엄쳐온 펭수에게 스태미너 음식이 필요했을 것이다. 참치는 그런 의미에서 대표적인 고단백 저칼로리의 스태미너 식품이다.

참치는 전체 영양 성분의 27.4%가 단백질로, 생선 가운데 단백질 함량이 가장 높다. 돼지고기(19.7%), 쇠고기(18.1%), 닭고기(17.3%) 등 육류와 비교해도 단백질 함량이 더 많다. 또한 참치는 칼슘, DHA, EPA, 단백질, 오메가6, 비타민 등 인체에 유익한 영양성분이 들어있는 건강식품이다.

참치의 건강성

참치에는 면역력을 증강시켜준다는 셀레늄도 풍부하게 들어 있다.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150g 한 캔으로 약 120μg의 셀레늄을 섭취할 수 있는데 이는 세계보건기구가 발표한 성인 기준 일일 권장량 50∼200μg에 적합한 수치다.

참치캔이 가진 풍부한 영양성은 지난 2010년 칠레 산호세에서 벌어진 광산 붕괴 사고 사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지하 622m 갱도에 매몰됐던 33명의 광부는 피신처에서 48시간마다 두 숟가락 분량의 참치와 과자 반 조각, 우유 반 컵을 나눠 먹으며 구조를 기다렸고, 69일 만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 맛과 활용성 뛰어난 1인가구 최적의 식품 참치캔 🐧

펭수는 한국까지 헤엄쳐 오는 도중 맛보았던 참치를 다시 찾았을 것이다. 그러다가 한국사람들이 많이 먹는 국민식품인 참치캔을 알게 되었을 것이다.

참치캔은 1982년 국내 최초 참치캔인 동원참치 출시 이후 꾸준히 우리 식탁에서 사랑받고 있는 식품이다. 참치캔은 맛과 건강성을 두루 갖춘 참치 살코기를 캔만 따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남녀노소 및 펭귄까지 사랑하는 식품이 되었다.

참치 관련 레시피 영상

특히 펭수는 슬프게도 남극의 가족들과 떨어져서 EBS에서 혼자 살고 있는 1펭가구(?)다. 1인가구에게 참치캔만큼 좋은 식품도 없다. 참치캔은 캔을 따서 바로 먹어도 맛있고(펭수는 바로 먹는 것을 선호하는 듯 하다) 찌개나 볶음, 샐러드 등 다양한 요리에 쉽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한식을 선호하는 펭수의 입맛을 고려해볼 때, 참치캔만큼 쉽게 한식에 접목할 수 있는 맛있는 생선은 없었을 것이다.



🐧 참치캔에 뽀로로 떤배님이?? 🐧

펭수가 한국에 온 목적은 뽀로로와 같은(사실은 훨씬 뛰어넘는) 유명한 펭귄이 되고 싶어서였다. 뽀로로는 펭수의 존경의 대상이면서 동시에 라이벌인 듯 하다.

그런 펭수에게 뽀로로 선배가 그려져있는 참치캔에 눈길이 갔을 가능성이 있다. 동원참치는 지난 2018년 뽀로로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어린이 맞춤형 참치캔인 ‘동원 뽀로로 참치’를 출시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해외 유명 캐릭터인 미니언즈와도 콜라보한 참치캔이 출시되기도 했다.

이때 펭수의 커다란 눈에는 뽀로로참치캔이 미래의 펭수참치캔으로 보이지 않았을까. 실제 펭수의 꿈은 이루어졌다. 동원F&B가 최근 펭수의 다양한 표정과 명언을 새겨넣은 펭수참치 15종을 선보인 것이다.

동원F&B와 펭수의 콜라보를 통해 출시한 펭수참치 15종

앞으로 펭수의 참치사랑은 더욱 더 커질 것 같다(그랬으면 참 좋겠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