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에도 핼러윈이 있다?!

매년 10월 31일이 되면 나라를 불문하고 유령이나 좀비, 귀신 등으로 분장한 채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을 마주치게 됩니다. 바로 ‘핼러윈(Halloween)’ 때문입니다. 죽은 자를 기리고 악령을 내쫓는 풍습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요즘 우리나라에도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핼러윈데이를 챙기는 문화가 번지고 있습니다. 작년 핼러윈만 해도 이태원, 홍대 등 핫플레이스에서는 ‘조커’의 빨간 수트가 연일 SNS를 채웠고요. 귀여운 꼬마 유령 분장을 하고 사탕과 초콜릿을 얻는 풍습을 즐기는 어린이들도 많아졌습니다.



한국의 핼러윈, 귀신의 날

그런데 한국에도 핼러윈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예로부터 대보름은 일년 중 음기가 가장 강한 날이라 하여, 귀신들의 힘이 제일 강하다고 믿었습니다. 부럼 깨기나 팥죽 등은 액운과 귀신을 쫓기 위한 음식이었습니다. 부럼 깨는 소리와 귀신이 싫어하는 팥죽을 먹으며 귀신을 쫓은 것이죠. 특히 보름 다음날(16일)은 ‘귀신의 날’이라 하여, 되도록이면 집에서 나오지 않고 가족과 함께 보냈다고 해요. 특히 음기가 강하므로 여성들이 외출을 하면 집안에 우환이 든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요. 귀신복장을 하고 귀신을 속이는 서구의 핼러윈과는 달리 다소 소극적인 모습이었어요.



핼러윈 못지 않게 성대한 축제, 상원(上元)


임금이 상원일(上元日) 에 민간의 답교(踏橋) 로써 의금부에 명하여
밤에 통행 금지를 해제하게 하였으니, 백성들과 태평을 같이 즐기는 뜻을 보인 것이다.

답교놀이 (출처: 조선시대 민속화)

정월대보름에도 핼러윈 못지 않은 축제와 놀이 문화가 있었습니다. 영조 46년, 임금이었던 영조는 상원일(정월 보름)에는 특별히 통행금지를 해제하라 명합니다. 임금이 통행금지를 해제한 이유는 바로 ‘답교놀이’ 때문인데요. 우리말로 풀이하면 ‘다리밟기’로 정원대보름에 다리밟기를 하면 일년 동안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당시 정월대보름은 새해의 첫날부터 처음 보름달이 뜨는 15일까지 이어지는 긴 축제였습니다. 이 기간 동안은 빚 독촉도 하지 말라고 할 정도로 성대하게 치렀습니다. 영조가 통행금지를 해제할 만큼 많은 사람이 즐기는 행사였다고 하니, 할로윈은 물론 설에 버금가는 큰 명절이 아니었을까 추측해봅니다.



핼러윈 vs 정월대보름의 맛

핼러윈엔 호박의 달콤함이, 정월대보름엔 오곡밥의 고소함이 떠오릅니다. 핼러윈의 상징은 커다란 호박의 속을 파내 악마의 얼굴 모양을 만든 등불 ‘잭오랜턴’인데요. 정월대보름의 대표 행사는 ‘부럼 깨기’입니다. 조상들이 부럼을 깨물며 부스럼이 나지 않도록 비는 관습이 현대까지 이어져온 것이라고 해요. ‘오곡밥’은 쌀, 조, 수수, 팥, 콩 등 다섯 가지 곡식을 섞은 잡곡밥으로 그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던 데서 유래했어요. 봄철을 앞두고 영양소를 균형 있게 공급하려는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습니다. 보름 나물 역시 겨울철 부족할 수 있는 섬유질 같은 영양소를 보충해주며 한 해를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는 뜻에서 시작됐습니다.



정월대보름 음식 간편하게 즐기는 법

가족의 건강과 한 해의 풍요를 기원하는 마음이 가득한 명절 정월대보름. 음식을 만들만한 시간은 없지만, 그냥 보내긴 아쉬운 분들도 많으실 겁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더반찬에서는 ‘정월대보름 세트’를 선보였습니다. 예로부터 액운을 좇는데 효과적이라 믿었던 약밥, 향긋한 나물 5종, 호두와 땅콩으로 알차게 구성했습니다. 전통이 깃든 건강한 음식을 온 가족이 함께 나눠먹으며 2020년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시면 어떨까요?

[더반찬 정월대보름 세트] 영양찰약밥
[더반찬 정월대보름 세트] 두메산나물비빔밥재료
[더반찬 정월대보름 세트] 부럼모음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