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VENT] 감기 걸리기 쉬운 춘분,
봄나물로 건강 지키기

예부터 농경생활을 했던 우리 조상들은 풍년을 위해 절기를 24개로 구분해 사용해 왔습니다. 이를 ‘24절기(節氣)’라고 하는데요. 24절기는 입춘을 시작으로 우수·경칩·춘분·청명·곡우·입하·소만·망종·하지·소서·대서·입추·처서·백로·추분·한로·상강·입동·소설·대설·동지·소한·대한이 있습니다.

농사가 시작되는 춘분_한국세시풍속사전

조상들은 1년을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로 나누고, 계절마다 6개의 절기를 구분해 농사의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계절이 시작될 때를 각각 입춘, 입하, 입추, 입동으로 하고, 각 절기에 맞춰 씨 뿌리기, 모내기, 추수 등을 했습니다.



감기 걸리기 쉬운 봄철, 음식으로 내 몸 건강 지키기

춘분은 24절기 중 네 번째 절기로 양력 3월 20일~21일 경이며,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날이다. 이 날의 날씨를 보아 그 해 농사의 풍흉(豊凶)과 수한(水旱)을 점치기도 했다.

춘분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절기

춘분 무렵은 보통 춥지도 덥지도 않은데, 그런 만큼 기온 변동이 1년 중 가장 큰 시기이기도 하다. 따뜻해진 줄 알았다가도 꽃샘추위가 찾아오거나 하기 때문에 건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춘분을 맞아 대표적인 봄나물인 냉이와 달래를 비롯해 예부터 춘분에 조상들이 나눠먹었던 음식들에 대해 알아보자.



봄나물 (냉이, 달래)

춘분 무렵에는 다양한 봄나물을 산과 들에서 발견할 수 있다. 대표적인 봄나물 꼽히는 냉이와 달래는 비타민C가 풍부해 건강관리에 도움을 준다.

대표적인 봄나물로 꼽히는 달래

‘작은 마늘’이라는 별명을 가진 달래는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 것이 특징이다. 한방에서는 양기를 보강해 정력을 돕는 식물로도 꼽힌다. 또한 철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여성 질환이나 빈혈에 좋다.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및 비타민C가 풍부하다. 다만 체질적으로 열이 많은 사람은 과도하게 먹지 않는 편이 좋다.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무기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성질이 치우쳐있지 않아 소화기관이 약하거나 몸이 허약한 사람에게 좋다. 냉이에는 ‘베타카로틴’이라는 성분이 다량 함유돼있고, 뿌리에는 알싸한 향의 콜린 성분이 있어 간 건강에 도움을 준다. 생리불순 등 부인병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볶은콩, 머슴떡

저지방 고단백 건강식품 콩

예전에는 춘분에 집집마다 콩을 볶아 먹었다고 한다. 이날 볶은 콩을 먹으면 농사를 방해하는 새나 쥐가 사라진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콩은 저지방 고단백으로 대표적인 건강식품이다. 콩에 들어있는 ‘레시틴’이라는 성분은 뇌세포의 활동에 관여하는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 물질의 원료가 돼 치매도 예방할 수 있다.

춘분은 ‘머슴날’로 불리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농사를 시작하는 시기인 만큼, 농사를 책임져 줄 머슴들을 불러 음식과 술을 대접하는 행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 때 먹은 음식 중에 하나가 바로 송편과 비슷하게 생긴 ‘머슴떡’이다.



EVENT. 더반찬이 제안하는 봄철 건강 지키는 메뉴 ‘달래된장찌개’를 드립니다. (총 5명)

더반찬 달래된장찌개

국내 최대 신선HMR 온라인몰인 더반찬(www.thebanchan.co.kr)에서는 봄나물 달래를 넣어 풍미를 살린 ‘달래된장찌개’ 메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봄철을 맞아 본인만의 건강관리 비법과 더반찬ID를 댓글로 달아주시면 5명을 선정해 해당 ID로 ‘달래된장찌개’ 쿠폰을 넣어드립니다.

모집기간
3/17(화) ~ 3/23(월)
발표일
24일(화), 댓글로 당첨자 ID 발표
소셜로그인으로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로그아웃
0 / 500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