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원산업, 국내 최초 MSC 지속가능어업 인증 참치 수출 개시

- MSC 인증 황다랑어 제품 35톤 규모 프랑스에 수출 성공 -

- 동원산업, 지난해 국내 수산기업 최초로 MSC 인증 받은 뒤 첫 해외 수출 사례 -

동원산업 임직원들이 29일 MSC 인증 참치 수출 물량이 실린 냉동 컨테이너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에서 두번째부터 김오태 동원산업 부산지사장, 김준영 동원산업 유통본부장, 최근배 동원로엑스냉장 대표이사)

동원산업(대표이사 이명우)이 29일 국내 수산기업 최초로 MSC로부터 지속가능어업 인증을 받은 참치의 해외 수출을 시작했다.

 

동원산업이 이번에 수출한 제품은 MSC 인증 황다랑어를 가공한 제품이다. 수출 물량은 35톤, 수출 금액은 6억원 규모이며 영하 60도 초저온 냉동 컨테이너 선박에 실어져 40여 일 뒤 수입국인 프랑스에 입하될 예정이다. 제품은 카르푸, 메트로 등 대형마트는 물론 ‘스시 데일리(Sushi Dily)’ 등 프리미엄 참치 전문 프랜차이즈를 통해 현지 소비자들에게 선보여질 예정이다.

 

MSC(Marine Stewardship Council : 해양관리협의회)는 지속가능수산물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글로벌 비영리기구로, 해양생태계 및 어종의 보호, 국제규정 준수여부 등 조업 과정 전반에 30여개에 달하는 요소를 평가해 까다롭게 인증 절차를 진행한다.

 

현재 글로벌 시장의 유통되는 MSC 인증을 받은 제품은 전체 수산물 가운데 약 15%에 불과하며, 특히 MSC 인증을 받은 참치는 매우 희소해 일반적인 참치보다 프리미엄 가격에 판매된다. 하지만 월마트, 코스트코, 이케아, 맥도날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장서서 MSC 인증 제품 판매를 정책적으로 확대해 나가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동원산업은 3년 여에 걸친 평가 절차 끝에 지난해 11월 국내 수산기업 최초로 MSC 인증을 받았으며,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회의체인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의 유일한 한국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 ‘해양환경 보호지침’, ‘선단운영 관리지침’ 등을 이행하며 해양환경보호와 수산자원 관리에 앞장서고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MSC 인증 제품에 대한 해외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유럽, 미주, 일본 등 참치 소비 주요시장을 중심으로 거래처를 확보해 수출 물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그룹과 우리 주변의 도전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후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신청이 완료됩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 정보이므로 동의를 하셔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귀하는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뉴스레터 발송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 - 수집 목적 :
    동원그룹 소식 이메일 발송
  • - 수집 항목 :
    이메일 주소
  • - 수집 방법 :
    홈페이지의 ‘뉴스레터 구독신청’ 을 통한 직접 입력방식
  • - 보유 기간 :
    뉴스레터 수신을 거부하거나 철회의사를 밝힌 경우 해당 개인정보는 즉시 파기됩니다.

 

구독해지
·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뉴스레터 구독이 해지됩니다.
닫기